Post navigation

2020년 12월 주민이 쓴 글

[명예기자] 동굴피아를 깃점으로 태화강 나들이

명예기자 김순점

울산에도 가을이 깊어갑니다.  색색의 나무들이 자태를 뽐내며 가을을 누리고 있습니다.

공기가 맑은 날이면 가까이보이는 산들도 그 능선을 드러내기 시작하면서 계절이 바뀌고 있음을 알려줍니다.

저는 오늘 남구의 자랑거리인 태화강 동굴피아를 소개해보려고 합니다.

\\

현재 60~70대의 어르신들은 남산동굴이란 지명에 더 익숙해져 있고 그 옛날 막걸리와 파전을 팔았던 곳으로 기억되고 있는 곳이죠.

그런 일단의 시민들에게 휴식처였다가 한때 황폐화 된 남산 동굴은 2017년 시민들에게 되돌아왔습니다.

추억으로 빛나는 어르신들과 상상으로 자라는 아이들을 위해 일제강점기 동굴이 문화공간으로 재탄생되어 현재 여러 가지 볼거리도 가득합니다.

지금 태화강동굴피아는 동굴안의 볼거리도 좋지만 남산사로 향하는 거마길 절벽위의 비래정도 경치가 그럴 수 없이 아름답습니다.

도도히 흐르는 태화강과 회전카페가 보이시죠?

그리고 근래에 새로 생긴 남구와 중구를 잇는 이예대교와 은하수다리입니다.

저 멀리 경기도에서도 걸어보려고 오는 관광객이 늘고 있다고 합니다.

그렇다고 산위만 경치가 좋은가 하면 동굴피아 3동굴의 지하도로 나와서 태화강가로 나서면 그 또한 경치는 입을 다물게 하지요.

복잡다단한 생활입니다. 바쁘게 돌아가는 도심의 생활에서 자연으로 나아가기란 여간 마음을 내지 않으면 안되지요.

여기 가까운 자연이 있습니다. 바로 동굴피아를 깃점으로 태화강 나들이를 하시면 어떨까요. 가을이 여러분 마음으로 쏘옥 안겨 들 것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