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 navigation

2020년 12월 주민이 쓴 글

[독자기고] 11월의 연가

동네주민 앤수정

바람이

뒷골목으로

낙엽을 모으는 11월

하필

그대의 눈동자는

지금 왜

떠오르는가?

코트 깃을

세우고 햇살같이

미소 짓던 그대

낙엽 태우는

알싸한 향이

창문을 기웃거리는 11월

어찌하여

그대의 목소리가

지금 떠오르는가?

그리운

그대는 깊어가고

만날 수 없는 가을은

전신주 기대어 우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